선문대학교 대학원 쳇봇서비스

home

Re-create Yourself SUN MOON

  • HOME
  • 커뮤니티
  • 대학원소식
대학원소식
보기
온라인 문진표 시스템으로 코로나 19 선제적 대응 화제
작성자 : 대학원교학팀 작성일 : 2020.06.08

- 코로나19 대응 온라인 문진표 시스템 개발, 건물마다 안심 지킴이배치로 빠르고 정확한 출입자 대응

- 캠퍼스 및 지역의 안전 위해 우수 사례 제시

- 선문대, 기말고사 온·오프라인 병행 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의한 여파가 대학가에서도 끊이지 않고 있다. 기말고사를 앞두고 많은 대학들이 대면 시험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 많은 대학들이 대면 시험으로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에서는 대면, 비대면을 병행하는 방침이다. 이에 지난 달부터 선문대가 시행하고 있는 온라인 문진표 시스템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예방 대응 사례가 화제다.

 

선문대 모든 구성원은 선문대 캠퍼스 내 건물 출입 시 선문대 구성원 전용으로 개발된 출석 및 신분증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온라인 문진표를 작성한다. 문진표를 통해 증상 여부를 자가진단하게 된다. 작성 결과 정상이면 녹색, 증상 여부가 있으면 빨간색으로 표시된다.

 

교직원 및 전문 보건 인력이 짝을 이룬 건물 안심지킴이는 각 건물 출입구에 배치돼 모든 방문자를 체크한다. 열화상카메라를 통한 발열 검사, 문진표 확인, 마스크 착용 여부 및 알코올 손 소독을 관리한다. 방문 목적의 외부인은 수기로 별도의 문진표를 작성한다. 건물 방문자는 체크 결과 이상이 없을 시 요일별로 색깔이 다른 안심손목밴드를 착용한다.

 

이미 선문대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체계적인 대응 매뉴얼을 수립하고 철저한 예방 관리를 통해 안전한 캠퍼스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일찍부터 온라인 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고 준비한 덕에 모범적인 사례를 제시한 바 있다.

이제 기말고사 기간이 다가오고 있다. 선문대의 온라인 사전문진표 시스템과 건물 안심지킴이 등 빠르고 철저한 대응이 기말고사라는 우려 속에서도 교내는 물론 지역의 감염 예방의 우수 사례가 될 것으로 내다본다.

 

김춘미 위원장(선문대 코로나19비상대책위원회)스마트폰을 이용한 온라인 문진표 작성 및 건물 지킴이 등은 빠르면서 철저한 예방을 가능하게 한다면서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으로 학생들과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해 감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문대는 외부인 방문 시 체크 속도를 높이기 위해 QR코드를 활용한 온라인 문진표 작성 시스템을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다.

 

 

목록